igus, 케이블 체인 재활용 프로그램 실시
2020년 01월 23일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구글플러스로 보내기

579ca439e836cb0ce9233615fd87bae3_1579736281_4184.jpg


케이블체인이 최대 사용수명에 도달하면 어떻게될까? 독일 최대 플라스틱 체인제조업체 igus가 이와 관련된 친환경프로그램으로 ‘igusgreen chain-ge‘ 캠페인을 발표했다. 더 이상 쓸수없는 플라스틱체인을 이구스에 보내면 확실한 재활용을 보장받을 수 있을 뿐 아니라 새제품을 구매할 때 사용할 수 있는 바우쳐도 지급된다. 한국이구스의 e체인프로덕트매니저, 정준희차장은 이에 대해 ‘수명이 다하면 일반적인 플라스틱 폐기물과 구분없이 버려지는 케이블체인에 대한 소비자인식을 개선하고 나아가 책임있는 기업마인드로 친환경그린캠페인에 앞장서기 위한 활동‘이라고 캠페인의취지를 설명했다.

 

Plastikatlas 2019가 밝힌 플라스틱 폐기물의 신제품 재사용비율은 독일에서도 약 16%에 불과하다. 물론 여기에는 오랜 수명이 장점이 되는 기계산업용 플라스틱만이 아닌 매일 같이 쓰고 버려지는 일회용플라스틱 포장재가 포함되어 있다. 재생 가능한 플라스틱 여부와 상관없이 이를 위한 분쇄/처리공정(펠릿화)이 매우 복잡하고 비용소모도 많아 재활용이 거의 이루어지지 않기 때문이다. 따라서, 대부분의 공장에서 이루어지는 케이블체인의 폐기절차는 기계에서 체인을 떼어내 산업용 폐기물에 같이 버리는것이 일반적이다. 

 

igus의 CEO, 프랑크 블라제는 이에 대해 ‘더 이상 간과 할 수 없는 문제이며, 동시에 플라스틱업체로서 함께 책임있는 솔루션을 모색해야 한다‘ 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인터뷰를 통해 ‘igus는 세계 최대 플라스틱에너지 체인 제조업체로서 독일본사에선 이미 생산 시 발생하는 플라스틱 폐기물의 99%를 재활용해 재생플라스틱 원료로 활용하고 있다‘ 며 ‘이런 본사의 활동을 글로벌로 확대한다면, 이는 전세계 플라스틱 폐기물감소와 재활용 공정개선에 크게 기여할 수 있으리라 판단한다‘ 고 전했다.

 

그래픽 / 영상
많이 본 뉴스